포스코건설이 인천 YWCA와 인천지역 다문화 가족의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부평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새로운 교육장을 마련했다. 부평구 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시설이 낙후되어 다문화 가족이 수업을 받을 수 있는 교육장이다.

포스코건설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리모델링을 지원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19일 직원 봉사자들이 참여하여 교육장 및 상담실을 새로 만들었다. 포스코건설의 지원으로 리모델링된 교육장에서는 오는 3월부터 다문화가족을 위한 검정고시 준비반, 네일아트 교육, 친환경 전문가 교육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리모델링은 포스코패밀리 임직원의 자발적인 기부운동인 급여 1% 나눔운동으로 조성된 기금으로 진행했다.포스코건설 해외영업그룹 정영석 매니저는 “작은 도움의 손길이지만 다문화 가족을 위한 교육환경 마련에 동참 할 수 있어 기쁘며, 새로 만든 교육실에서 많은 다문화 가족들이 필요한 교육을 받아 직업역량 개발에 도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2010년부터 운전면허 취득지원사업, 포스코 다문화서포터즈 운영, 무료 이동진료 등 인천 지역의 다문화가족을 지원해 오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