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은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 수도 안타나나리보 근교의 미션호산나 주말학교에 2층 규모의 급식소를 지어 기부했다고 14일 밝혔다. 주말학교에 나오는 600여명의 아동들이 위생적이고 영양가 높은 식사를 할 수 있게 됐다.

SK건설은 사내 인트라넷 ‘희망댓글 캠페인’을 통해 급식소 건립기금을 마련했다. 지난해 6월에 시작한 이 캠페인은 매월 1건의 사연을 사내게시판에 올린 뒤 임직원의 댓글 1개당 1000원을 회사가 사연 대상에게 후원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급식소 건설에는 SK건설 임직원 4000여명이 참여해 총 400만원의 기금이 사용됐다.

앞서 SK건설은 희망댓글 캠페인을 통해 지난해에도 두 차례에 걸쳐 치료가 절실한 마다가스카르 빈곤 아동들의 수술비를 지원했다. 아이들은 손가락 분리 수술과 혀 절제 수술을 받은 뒤 건강을 되찾았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