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2일 오후 8시 올림픽 종목에서 레슬링을 퇴출키로 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레슬링과 함께 퇴출 후보로 거론됐던 태권도는 올림픽 핵심종목으로 남게 됐다.

IOC는 이날 스위스 로잔의 로잔팰리스호텔에서 집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2020년 대회부터 채택할 올림픽 '핵심종목(Core Sports)'에 태권도를 포함한 25개 종목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레슬링은 고대 올림픽에서 5종 경기 중 하나로 치러졌고, 근대올림픽의 1회 대회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유서 깊은 종목이다. 그러나 선수들의 실력이 평준화되면서 경기 내내 수비 위주의 플레이가 이어져 재미 없는 종목이라는 비판을 받아왔다.

IOC는 집행위의 결정 사항을 오는 9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릴 총회 안건에 부쳐 최종 승인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