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그룹이 두산건설을 전격 지원한다.

두산건설의 최대주주인 두산중공업과 두산의 총수 일가 등 그룹은 자금난에 빠진 건설에 유상증자 등으로 5000억~1조원 이내 유동성 지원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이 같은 내용은 이날 이사회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더불어 두산건설은 이번 주주배정 증자와 함께 2200억원 규모의 논현동 사옥 매각도 병행 추진할 방침이다.

두산건설 최대주주로 지분 72.74%를 보유하고 있는 두산중공업과 박용곤 두산건설 명예회장 등 특수관계인인 오너 일가(지분 6% 내외)까지 증자 대상에 포함됐다.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은 총 78.47%에 이른다.

두산건설 주가는 현재 3100원 안팎으로 액면가인 5000원을 밑돌고 있다.
두산건설이 자금난에 빠진 것은 총 사업금이 2조원 정도에 달하는 일산 제니스 프로젝트파이낸싱(PF)사업을 추진하면서 부터다. 연간 매출액이 2조8000억원에 달하지만 이 사업이 난항을 겪으면서 자금난에 시달렸다. 주상복합아파트 일산 탄현 제니스는 오는 4월 입주 예정이다.

또한 두산건설은 주택경기 침체로 인해 지방 미분양 아파트 할인판매로 결손이 발생했다. 2011년과 작년에 2년 연속 당기순손실(적자)이 발생했으며 부채비율은 작년 말 280%였다. 한국기업평가는 올해 두산건설의 현금성자산 대비 유동성 부담액이 2조4713억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두산건설은 이날 오후 유동성 확보 등 이사회 결의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