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핑전후의 압력 및 품질변화 평가 가능
시공중인 전경련 건물 신축공사에 적용

현대건설은 국토해양부와 공동으로 ‘초고층 콘크리트 고속 펌핑을 위한 압송성 평가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초고층 건물 건축 현장에 적용되는 고강도 콘크리트의 배합조건과 펌프 장비의 성능, 압송 조건 등에 따른 압력 변화와 펌핑 전후의 품질변화 등을 평가할 수 있는 기능과 콘크리트 압송에 필요한 최대 압력을 예측해 펌프나 배관 등 최적의 압송 장비 선정을 도와주는 예측‧모니터링 기능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 평가시스템 개발로 기존에 외국의 경험적 자료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초고층용 콘크리트의 압력 예측과 콘크리트 품질에 대한 현장 모니터링이 가능하게 돼 공기단축은 물론 고품질 시공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그동안 현대건설은 고강도 콘크리트의 최적 배합과 펌프 압송 평가를 위해 다양한 실험을 수행해 왔는데 이번 시스템 개발을 통해 펌프 압송 시 무선 통신을 이용해 콘크리트 품질 변화 등을 모니터링 할 수 있어 최적의 콘크리트 품질 유지도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된 시스템을 이용해 현재 시공 중인 전국경제인연합회 회관 신축 공사는 물론 향후 국내외에서 시공되는 다양한 초고층 빌딩 프로젝트에 핵심기술로 활용될 예정이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