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부동산 경기의 침체에 이어 수도권내 아파트시장에서 매매가는 떨어지고 전셋값은 오르는 양극화 현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전세 수요자들이 매매로 선회하고 있다. 그 중 2기 신도시 중 서울에서 가장 가까우면서도 저렴한 분양가의 한강신도시에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모아건설과 모아주택산업은 김포 한강신도시 Ab-10블록에 들어선 모아 미래도&엘가 잔여분 총 1060가구, 10개동 규모로 선호도가 높은 전용 84㎡(구 33평형) 단일주택형 4가지 타입으로 구성되었으며 입지여건도 한강신도시 내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모아 미래도& 엘가는 분양전환 임대아파트로서 계약 시 분양가를 확정해주고 2019년 6월 감정평가금액에 의해 최종 분양가가 결정돼 향후 아파트값 하락하더라도 손해가 적어 안전하다고 볼 수 있다.

또한 5년 동안 별도 비용 없이 거주한 후 국민주택기금(8,500만원)을 승계해 확정 분양가(감정평가금액과 비교)로 등기 전환할 수 있어 상당한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 따라서 법적으로 보호받지 못하는 월임대료 선납금과 합의금을 미리 내지 않아 안전하고 초기자금 부담이 적어 내 집 마련의 좋은 기회가 될 전망이다.
지난해 개통된 올림픽대로 연장선인 김포한강로를 이용하면 여의도 및 강남권 진입이 용이해 ‘직주근접’ 아파트의 장점도 누릴 수 있다.

이외에도 김포 장기지구와 인접해 있어 병원, 대형마트 등의 기존 생활 편이시설 공유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단지 부근에 학교나 학원시설 등의 교육여건도 좋다. 50%에 이르는 단지내 녹지율은 쾌적환 환경을 보장하며 공원과 산책로는 물론 휘트니스센터, 골프연습장등이 들어서 입주민 전용 커뮤니티 공간을 확보했다.

계약금 1500만원에 중도금 전액 융자를 받을 수 있고 회사가 융자 이자 일부를 부담한다.
한편 현재 김포 고촌읍에 모델하우스가 개관 중이며 입주는 2014년 6월 예정이다.

상담문의: 031-8049-3940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