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의 국내 사업 현장소장 약 100명이 한자리에 모였다.

쌍용건설은 현장소장들이 회사살리기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미래 성장동력인 해외사업을 통한 경영정상화 결의를 다졌다고 21일 밝혔다.

회사살리기를 위해서는 경비, 직간접비, 관리비 등 지출 억제는 물론 VE (Value Engineering, 가치공학), BIM (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등 기술력을 활용한 원가절감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다른 회사와 차별화되는 회사의 강점이자 미래 성장동력인 해외사업을 통해 활로를 모색하기로 했다. 쌍용건설은 현재 PQ(입찰참가자격사전심사)를 통과하고 입찰을 진행중인 공사만 19조 원에 달한다.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은 “정상화를 위해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되고 고통이 따르겠지만, 과거 모두 단결해 위기를 극복해 온 만큼 이번에도 반드시 회사를 살려내기 위해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