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산업개발은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로 발주된 진해 해군관사(조감도) 건립공사를 컨소시엄으로 참여해 수주했다고 21일 밝혔다.

진해해군관사는 경남 창원시 진해구 풍호동 305번지 일대에 지어진다. 전용면적 70㎡ 310가구, 84㎡ 190가구로 구성된 군인아파트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공사다. 창원시가 턴키로 발주했으며 총 공사비는 667억원 규모다.
대우산업개발 지분은 15%로 약 100억원이다. 이 밖에 신동아건설(40%), 광득종합(25%), 삼전건설(20%) 등이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컨소시엄은 설계심의와 가격점수에서 88.52점을 받으며 1위에 올라 수주를 확정지었다.
회사 관계자는 "그동안 민간주택사업에 편중됐던 사업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해 안정된 사업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대우산업개발은 인천시 남구 도화동 일원에서 인천도시공사가 발주한 250여억원 규모의 ‘행정타운 및 제물포스마트타운’ 건설공사를 수주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