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산업개발이 회사 분할 이후 공공사업장에서 수주를 처음으로 성공했다.

대우산업개발은 인천시 남구 도화동 일원에서 인천도시공사가 발주한 ‘행정타운 및 제물포스마트타운’ 건설공사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공사비 규모는 약 250억원이다.

대우산업개발은 대한건설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 적격공사로 수주했다. 대우산업개발 지분은 70%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15개월이다. 행정타운은 지하 1층~지상 6층, 제물포스마트타운은 지상 15층 규모의 오피스 빌딩이다.
회사 관계자는 “올해 첫 적격공사로 수주한 공공물량이라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 며 "앞으로 국내는 공공공사 중심의 안정된 사업구조를 구축하고, 해외는 후난성 진시시 도시개발사업 등 중국시장에 집중하는 투트랙 (Two-Track) 전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대우산업개발 채권자협의회는 그 동안 논란을 빚어온 투자계약해지에 대한 결의를 취소했다. 이로써 대우산업개발의 경영정상화는 더욱 탄력을 받는다는 전망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