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관 수명 20년 연장, 교체 대비 공사비도 70%이상 절감 효과
중소기업과 1년여 간 공동 개발해…향후 발주물량만 약 600km 예상


쌍용건설은 최근 중소기업인 웰텍, 수자원기술과 공동으로 광역상수도관 개량 기계(사진)를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장비를 사용하면 직경 1.1~ 1.5m의 중형 상수도관을 교체하지 않고도 관 내부를 리모델링(개량)할 수 있다.

이 장비를 관 내부에 투입하면 고압세척뿐 아니라 도장막 제거와 회수, 내부 면 처리, 내부 도장 등의 단계를 통해 노후된 상수도관을 새 것처럼 만들 수 있다.
특히 도장막 제거과정에 인덕션(전기열선)가열 제거방식을 도입해 관 손상과 소음, 분진 발생이 거의 없다. 내부 면 처리는 밀폐형 원심 분사장치를 통해 분진 제거와 탈취효과까지 할 수 있다.

이 기계를 사용해 관 내부를 리모델링 할 경우 관 수명이 20년 이상 연장되고 관을 교체하는 공사비도 70%이상 절감할 수 있다는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외에도 굴착작업으로 인한 교통혼잡과 비산번지 발생등의 문제점을 없앨 수 있는 효과도 있다.

쌍용건설 기술연구소 조현 상무는 "수도권광역상수도 1단게 개량공사(약 54km)를 수행한 경험으로 시공성과 환경 개선에 중점을 둬 장비를 개발했다"며 "최근 이 장비가 77km 길이의 금강광역상수도 노후관 갱생공사를 수주하는데 큰 기여를 했다"고 말했다.

현재 전국 광역상수도관은 약 15만 1293km(2010년 기준)에 달하며 이 중 설계수명 30년이 경과된 노후 관이 약 600km 정도다. 향후 이 갱생장비가 노후된 관을 교체하는데 활용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경닷컴 한지아 기자 jyahhan@han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