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를 발주한 NIC(국가투자위원회)가 건설현황을 설명하고 한국에 대한 강한 신뢰를 표했다.

사미 알아라지 NIC 의장은 10일 서울 소공동 플라자호텔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김승연 한화(36,400150 -0.41%) 그룹 회장의 현재 상황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현재 추진중인 사업은 차질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건강악화로 구속집행정지 결정을 내려진 상태다. 지난 5개월여간 수감생활을 하면서 지병인 당뇨와 우울증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김 회장이 이라크에 직접 방문해 사업에 대한 의지를 보여줬고 이 점을 감안해 선수금 7억7000만 달러를 지급했다"며 "현지에서도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김 회장이 이라크를 방문했을 당시 다양한 사업 노하우와 아이디어를 줬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라크 NIC는 지난해 5월30일 한화그룹과 80억 달러 규모의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공사 본계약을 체결했다. 면적은 1830만㎡에 달하며 8개 지구, 58개 단지에 839개 빌딩이 세워진다. 10만 하우징 유니트도 들어선다. 현재 2만6000명이 동시에 거주할 수 있는 베이스캠프 공사가 진행중이다. 오는 3월 한화의 사업단 전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아라지 의장은 한국기업들의 이라크 투자를 당부하기도 했다. 그는 "이라크는 앞으로 10년간 주택, 통신, 보건, 의료 등 다양한 투자를 계획하고 있으며 7000억~1조 달러에 달하는 투자가 이루어질 것"이라며 "발전소, 정유공장, 태양광, 신도시 등 추가 재건사업에 대해 한국정부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NIC는 전날 KOTRA와 교를 활성화를 통한 투자협력 강화 및 이라크 재건 지원과 관련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그는 권도엽 국토부 장관을 만난 사실을 공개하면서 "한국 정부에도 이 같은 의견을 전했다"며 "이라크에 대한 투자와 진출기회는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아라지 의장을 비롯해 칼릴 알 모사위 주한 이라크 대사와 김현명 주 이라크 한국대사, 한화건설 김현중 부회장, 이근포 사장, 황의태 바그다드 무역관장 등도 참석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