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입찰된 신규 LH상가가 완판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난 13~18일 진행된 12월 신규 LH상가 입찰결과, 대전·광주·목포·해남 등 4개 지역에서 공급된 21개 점포가 최초 입찰에서 100% 낙찰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달 이들 신규 LH상가 입찰에 몰린 총 낙찰금액은 약 42억900만원이다.



가장 먼저 입찰을 마친 대전청동 2단지 7개 점포는 1억3759만~2억6100만원 선에 모두 낙찰됐다. 지상 3층 규모, 12개 점포로 구성될 예정인 대전청동 단지내상가는 이번에 특별공급된 지상 1층 점포 5개를 제외한 총 7개의 점포에 대해서 입찰이 이루어졌다. 대전청동 2단지의 평균 낙찰가율은 121.69%를 기록했고 낙찰가율이 150%를 넘는 점포는 없었다.



광주전남혁신 B2블록도 5개 점포 모두 주인을 찾았다. 광주전남혁신 B2블록 단지내상가의 평균 낙찰가율은 201.01%였다. 특히 104호와 105호는 220%의 내정가 대비 낙찰가율을 나타내 눈길을 끌었다.



목포용해2 4블록에서 나온 7개 점포도 무난히 완판됐다. 이중 1층 101호는 내정가가 2억 6500만원이었으나 입찰결과 2배를 뛰어넘는 6억2400만원에 낙찰됐다. 나머지 점포들도 150% 이상의 낙찰가율을 보이며 인기를 과시했다. 해남해리 1블록의 점포 2개도 최초 입찰에서 모두 팔렸다.



이번 달 신규점포 21개가 무난히 분양되면서, 올해 신규 LH상가는 총 175개 점포 중 151개가 낙찰됐다.



선종필 상가뉴스레이다 대표는 “올 한해 LH상가 공급이 많지는 않았지만 꾸준히 양호한 낙찰률을 보였다” 며 “이번 달 신규 LH상가 중에서도 6개 점포가 1억원 미만에 낙찰된만큼 내년에도 특히 중소형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선호도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