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건설업계 실적이 3년 연속 감소했지만 업체 수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전문건설협회가 11일 발표한 '2011년 전문건설업 실태조사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전문건설업체 공사계약액(영업실적)은 2008년(15억5300만원) 정점을 찍은 뒤 3년간 하락해 2011년에는 6% 감소한 14억5700만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같은기간 업체 수는 2008년 4만6072개에서 4만8753개로 5.8% 늘었다.

전문건설업체 설립 요건은 '자본금 2억원에 기술자 2명'으로 단출하다. 이러한 낮은 진입장벽은 과당경쟁을 낳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협회는 지난 6월 전국 전문건설업체 1246개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원도급 공공공사 1건에 평균 285개 업체가 입찰한다고 밝혔다. 하도급 공공공사 23개, 원도급 민간공사 21개, 하도급 민간공사 7개 순이었다.

업체당 평균 입찰건수는 공공·원도급 191건, 민간·원도급 27건, 공공·하도급 23건, 민간·하도급 24건 등 총 265건이었다. 낙찰 건수는 모든 형태의 공사에서 '3회 미만'이라고 답한 업체가 절반 이상으로 가장 비중이 컸다.

협회측은 "상당수 업체가 제살깎아먹기식 경쟁만 벌일 뿐 정작 일감은 거의 따내지 못했다"며 "지금같은 과당경쟁 아래서는 시장가격이 정상적으로 형성될 수 없다"고 전했다. 협회는 과당경쟁을 완화하기 위해 부실업체를 퇴출하고, 시공능력·공사실적·지역·특수시공기술 등을 기준으로 한 제한경쟁입찰방식의 도입 검토를 제안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