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단계는 정지위성 개발

북한의 입장을 대변해온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7일 북한이 앞으로 더 큰 대형 로켓 개발에 착수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우주개발 5개년 계획의 필수적 공정'이라는 글에서 "광명성 3호 발사가 성공해야 다음 단계로 이행할 수 있다"며 "다음 단계는 정지위성의 개발이다.

은하 3호보다 더 큰 대형 운반 로켓의 개발에도 착수한다"고 설명했다.

신문은 "조선에서 올해 우주개발 5개년 계획이 시작됐다"며 "이 계획의 첫 단계 사업이 첫 실용위성 광명성 3호 발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신설된 서해위성발사장은 최대 400t의 운반 로켓을 쏘아 올릴 수 있게 설계됐다"며 은하 3호(91t)보다 큰 로켓을 발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음을 시사했다.

앞서 조선신보는 북한이 장거리 로켓 발사에 실패한 뒤인 지난 4월16일에도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 관계자를 인용해 같은 내용을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철운 기자 jc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