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역에서 오피스텔에 대한 분양 열기가 지속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지난 30일부터 분양중인 ‘송파 아이파크’ 모델하우스에 주말동안 1만6000여명의 내방했다고 2일 밝혔다. 주말동안 초겨울 한파가 몰아치고 대통령 선거 운동이 본격화됐지만 모델하우스 현장에는 내방객으로 붐볐다. 실주거 오피스텔 특징을 반영하듯 신혼부부나 어린 자녀를 동반한 내방객이 많아 눈길을 끌었다.



‘송파아이파크’는 총 1403실의 대규모 오피스텔 단지로 전용면적 기준 29~59㎡로 구성되어 있다. 오피스텔에서는 흔치 않은 휘트니스센터, 사우나, 키즈카페 등 특화된 커뮤니티 시설이 갖춰진다. 입주시기는 2015년 5월께다



분양일정은 오는 4~5일 청약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6일에는 당첨자발표, 7일과 10일 정계약을 체결한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