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용항공사 진에어 객실승무원들은 30일 서울 가리봉동에 위치한 이주민 지원 전문기관인 ‘지구촌사랑나눔’을 찾아가 ‘밥퍼’ 급식 봉사활동을 펼쳤다.



‘지구촌사랑나눔’은 1992년부터 외국인 노동자와 다문화가족, 중국동포 등을 위해 일하고 있는 이주민 지원 전문기관이다. 진에어 객실승무원들은 오전부터 음식 준비를 비롯해 조리, 배식, 설거지, 뒷정리까지 담당하며 이웃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전했다.



이승현 진에어 사무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한끼 식사를 대접해 드릴 수 있어서 기쁘다” 며, “앞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해 지속적인 나눔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진에어 객실승무원 중심으로 구성된 사내 봉사동아리‘나는 나비’가 주축이 되어 진행됐다. 봉사동아리 ‘나는 나비’는 사랑나눔 일일카페, 어린이집 방문, 해변가 환경 정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