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1월 분양실적이 2005년 이후 7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27일 부동산포털 닥터아파트(www.DrApt.com)에 따르면 11월 전국 분양실적(아파트, 주상복합 기준)을 조사한 결과 총 50곳에서 2만8162가구가 분양됐다. 전월(1만8702가구) 대비 33.6% 증가했으며, 월별 기준으로 7년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권역별 분양실적을 살펴보면 수도권이 1만3917가구, 지방광역시가 4102가구, 지방중소도시는 1만143가구였다. 시도별로는 경기도가 1만1780가구로 분양실적이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 동탄2신도시 2차 분양(3456가구), 배곧신도시(2856가구), 고잔신도시(1569가구), 신동탄 SK뷰 파크(1967가구) 등 대규모 단지들이 대거 공급에 나서면서 비롯됐다.
다음으로는 경북(3036가구)과 부산(2409가구)이었다. 경북은 김천혁신도시, 부산에서는 명지국제도시 등의 물량이 쏟아졌기 때문이다. 세종시(2259가구)는 1-4생활권역에 물량이 집중적으로 나오면서 부산의 뒤를 이었다.

안소형 닥터아파트 리서치팀장은 “건설사 입장에서는 연말로 갈수록 대통령 선거 등이 있기 때문에 분양시기를 잡기가 사실 어렵다” 며 “앞당겨 분양을 하다 보니 이달 실적이 역대 7년만에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