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은 진공 단열재와 마감재를 일체화시킨 슬림형 외장재를 OCI 등과 공동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개발한 ‘외장일체형 외단열시스템’은 단열재와 마감재를 분리 생산한 후 별도 시공했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진공단열재와 마감재를 일체화했다. 시스템패널을 통해 획기적인 외벽두께 감소는 물론, 초고층 적용이 가능한 시공성까지 확보했다.

김현배 포스코건설 R&D센터 전무는 "이 기술은 국내 최초로 개발됐다"며 "앞으로 상용화되면 건축물의 공기단축과 원가절감에도 상당한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했다.

포스코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외장일체형 외단열시스템’과 자체 개발한 그린에너지 기술들을 친환경·저에너지 개발기술의 테스트 베드(Test Bed)인 포스코 그린빌딩에 적용·검증할 예정이다. 더불어 2014년에는 ‘제로에너지 더샵 아파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