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은 21일 컨소시엄이 터키의 대규모 병원 건립 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터키 정부가 발주했으며 민간투자유치 방식으로 가지안테프 지역에 54만㎡ 규모의 대형 병원을 짓는다. 총 사업비는 7억5천만달러이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터키 현지 건설사 등 3개 건설업체와 의료장비업체 등이 컨소시엄을 공동 구성했다. 컨소시엄 지분 29%를 보유한 삼성물산의 시공비는 1억8000만 달러 가량이다.



프로젝트 최종 수주 여부는 내년 하반기 결정된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