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이 20개 우수협력사를 초청해 신기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는 등 기술상생과 동반성장의 장을 마련했다.

한화건설은 지난 14일 대전기술연구소에서 ‘2015 글로벌 100대 건설사’ 진입을 위한 기술경쟁력 강화의 일환으로 제 4회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이근포 한화건설 대표를 비롯해 150여명이 참석했다.

‘SPS 시스템 적용을 통한 시공효율성 증대’, ‘기존 수로암거 보강방안’, ‘Network Topology 변경을 통한 광케이블 비용절감’ 등의 현장기술혁신 사례들이 발표됐다. 협력사 중 이엑스티㈜와 쌍용양회는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우수 기술인 ‘연약지반용 지내력 기초공법’ 과 ‘매스 및 해양콘크리트 적용기술’을 각각 발표했다.
이 대표는 "한화건설은 앞으로도 협력사와의 원활한 기술교류 및 기술개발 지원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협력사와의 실질적인 동반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반성장을 위한 기술교류회는 한화건설과 협력사와의 기술상생을 위해 2009년부터 4년 째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한화건설은 기술교류회를 통해 우수협력사와 공동으로 지경부 신기술 ‘도전성 탄소발열체를 이용한 합성수지관 융착 기술’ 인증을 획득했다. 지난 10월에는 생태하천복원기술에 대한 건설신기술을 공동으로 획득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