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전셋값이 가장 비싼 10개 동(洞)의 평균 전세가격이 서울 전체 매매가 평균의 약 84%를 기록했다. 다시말해 강북의 내집을 팔아도 강남권에서 전세 구하기가 어려운 셈이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는 9일 서울 각 동별 3.3㎡당 전세 보증금을 분석한 결과 상위 10개동 평균이 1409만원으로 서울 전체 평균 매매가인 1684만원의 83.7%였다고 밝혔다. 한강 이북 14개구 매매가인 1363만원보다는 3.3㎡당 50만원 정도 더 비쌌다.

서초구 반포동 아파트의 전셋값이 3.3㎡당 1509만원으로 서울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강남구 역삼동(1492만원), 도곡동(1473만원), 삼성동(1464만원), 대치동(1414만원), 송파구 잠실동(1321만원), 강남구 청담동(1262만원), 강남구 신사동(1259만원), 용산구 신계동(1240만원), 강남구 일원동(1223만원) 순이었다. 신계동을 제외하면 강남3구가 상위권을 휩쓸었다.
반면 강북3구의 3.3㎡당 매매가는 강남 주요 지역 전세금의 70~80% 수준이었다. 노원구는 1135만원, 강북구는 1105만원, 도봉구 1035만원이었다.

김은진 부동산114 연구원은 "주택 구매력이 있지만 전세를 유지하려는 '자발적 세입자'들이 강남권에 몰려 전세금이 추가로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