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대림산업 컨소시엄은 보금자리주택 첫 민간 참여 사업지인 위례신도시 A2-11블록의 민간사업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삼성물산ㆍ대림산업 컨소시엄은 분양ㆍ사업관리, 자금조달 능력 등에서 높은 점수를 얻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앞으로 A2-11블록 8만9000㎡ 부지에 전용 60~85 ㎡ 규모의 주택 1524가구를 지을 예저이다.



주택 건설은 삼성ㆍ대림이 전담하고 설계ㆍ분양은 경기도시공사와 건설사가 공동으로 진행한다. 아파트는 2014년 3월 착공에 들어가 2016년 6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국토해양부와 경기도시공사는 보금자리주택 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민간 참여제도를 도입하고 경기도시공사가 보유한 위례신도시 A2-11블록을 첫 사업지로 내놨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