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오가닉이 천연 아로마 원료로 만든 세안제 '듀얼클린'을 7일 출시했다.



'듀얼클린'은 계면활성제와 화학성분이 들어있지 않고, 애플워시와 터키레드오일 성분을 활용해 세정효과를 높였다. 라벤더와 오렌지 에센셜 오일을 함유하고 있어 피부 진정과 보습효과가 좋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권용현 블룸클리닉 원장은 "세정력을 강조한 세안제에는 합성 계면활성제가 과다하게 들어있어 지속적으로 사용하면 각질층 기능이 약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