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성고무 생산시설 턴키방식으로 따내
지난해 화학공장 공사에 이어 두번째


롯데건설은 말레이시아에서 1억달러(한화 1,100억원) 규모의 합성고무 생산 시설 공사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발주처는 말레이시아 합성고무회사(Malaysian Synthetic Rubber)이며 롯데건설은 연간 5만톤의 합성고무(Butadiene Rubber)를 생산하는 시설의 설계에서 자재조달 시공 시운전 등 전 분야를 일괄적으로 맡는 턴키 방식으로 사업을 수행하게 된다.

생산시설을 지을 위치는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에서 남쪽으로300km 떨어진 탕정랑삿 지역이며 올해 11월 착공해 2014년 6월 준공 예정이다.

롯데건설 플랜트사업본부장 조성철 부사장은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통해 향후 동남아시아 및 중동 국가의 플랜트 시장에서 수주 경쟁력을 확보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건설은 지난해 말레이시아 3차 뷰틸 알코올(TBA, Tertiary Butyl Alcohol) 생산시설 공사에 이어 이번에 말레이시아에서 두 번째 턴키방식 공사를 따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호영 기자 en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