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보급자리지구에 공급되는 오피스텔의 청약열풍이 계속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강남보금자리지구에 분양하는 ‘강남 더샵라르고’ 오피스텔이 평균 13.8대 1, 최고 45.3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간 실시한 ‘강남 더샵라르고’ 오피스텔 청약 결과, 총 458실 모집에 6334건이 접수됐다. 평균 13.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하며 전 세대 청약 마감됐다. 군별 청약경쟁률은 △1군(18.79~22.01㎡, 167가구)이 14.1대 1△ 2군(22.42~23.27㎡, 119가구)이 12.9대 1△3군(23.98~25.63㎡, 156가구)이 11.1대 1 △4군(30.11~36.39㎡, 16가구)이 45.3대 1 등이었다.
권순기 포스코건설 분양소장은 “현장을 직접 방문해 입지 여건을 확인하고, 꼼꼼하게 상품을 확인하신 고객들을 중심으로 실수요 청약이 이루어진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포스코건설은 강남보금자리지구 내 오피스텔 중 KTX수서역과 가장 가까운 지리적 장점과 차별화된 설계가 부각된 것으로 보고 있다.

‘강남 더샵라르고’는 오는 24일 당첨자 발표에 이어, 25일부터 계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1100만 원선이다. 전액 중도금 무이자 혜택을 제공한다. 분양홍보관은 신분당선 양재시민의숲역 2번 출구 앞에 조성됐다. 1577-4383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