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라오스 메콩강 유역에 총 사업비 10억 달러(1조1000억 원) 규모의 초대형 ‘세남노이(Xe-Namnoy) 수력발전소’ 개발에 관한 사업양허계약(Concession Agreement)을 라오스 정부와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세남노이 수력발전 프로젝트는 라오스 남부 볼라벤 고원을 관통하는 메콩강 지류를 막아 후웨이막찬·세피안·세남노이 등 3개 댐을 쌓고 낙차가 큰 지하수로와 발전소를 건설해 전력을 생산하는 유역변경식 수력발전사업이다. 발전용량이 410MW로 국내 최대 규모의 충주댐과 맞먹는 초대형 규모다.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2005년 본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태국발전회사 라차부리 및 라오스 국영기업 LHSE를 합류시켜 2010년 태국전력공사와 전력판매가격 MOU를 체결했고 지난 19일 라오스정부와 사업양허계약을 했다.

이번 사업양허계약으로 SK건설과 한국서부발전은 향후 32년간 ‘세남노이 수력발전소’ 시공 및 운영에 관한 통합적 양허를 얻게 됐다. SK건설과 서부발전은 오는 11월 태국전력공사와 전력구매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을 체결하고, 2013년 5월 본격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총 공사비는 6억8000만 달러(7500억원)이고 발전소 건설은 내년 초 착공하여 2018년 준공 예정이며, 생산된 전력은 대부분 태국으로 수출된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