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실 토탈 브랜드 대림바스가 18일 논현동 쇼룸에서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와 함께 ‘미래 디자이너와 대림바스가 함께하는 디자인과 창조展’을 열었다.

이번 전시회에는 홍대 산업디자인학과 학생들이 욕실 공간을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해 만든 욕실 미니어처 6점이 전시됐다. 이 작품은 오는 31일까지 상시 전시되며, 이후 홍익대에서도 2주간 전시될 예정이다.

대림바스는 지난 4월부터 홍대 산업디자인학과와 연계해 약 6개월에 걸쳐 ‘비욘드 바스 프로젝트(Beyond Bath Project)’를 추진했다. 학생들의 신선하고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발휘할 수 있도록 후원했다.



작품 디자인은 홍대 산업디자인학과 학생이 2인 1조로 구성된 총 6조가 참여했다. 욕실 단품이 아닌 3가지 콘셉트에 따른 욕실 공간을 디자인했다. 각기 다른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내 욕실은 내 맘대로 쉽게 변화를 줄 수 있도록 확장성을 띈 ‘스마트 바스(Smart Bath)’. 샤워, 배변 등 욕실의 1차원적인 용도에서 벗어나 휴식, 여가 등 활용도를 높여 사용자를 배려한 ‘바스 플러스 알파(Bath+a)'. 욕실에서 사용되는 물과 에너지를 재활용해 친환경 가치를 실현한 ‘그린 바스(Green Bath)' 등을 주제로 표현했다.
최우수작은 김아현, 김희재 학생의 ‘민들레 욕실(The Dandelion Bath)’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무엇이든 공유하고 싶으면서도 각자의 프라이버시를 동시에 만족시키는 신혼부부용 욕실을 표현했다. 맞벌이 부부의 바쁜 아침을 위해 2인용 세면대를 두고, 독립적인 샤워부스를 설치해 한 공간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게 했다. 퇴근 후 가볍게 족욕을 즐길 수 있는 족욕대를 뒀다.

이해영 대림바스 사장은 "국내 욕실 디자인을 대표하는 대림바스와 홍익대학교가 만나 삶의 중심 공간인 욕실 공간에 대한 가치를 높였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며 “글로벌 욕실 시장을 선도할 혁신적인 디자이너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