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신탁은 오는 19일 ‘울산 남구 에코하이츠’ 아파트의 모델하우스를 개관하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울산 남구 선암동 170-14번지 일대에 조성되는 ‘울산 남구 에코하이츠’는 지하 3층~지상 20층, 7개동 규모다. 59㎡ 357가구, 84㎡ 142가구 총 499가구로 구성된다. 전 평형 모두 중소형으로 구성돼 실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을 전망이다.

이 단지가 들어서는 남구 선암동 일대는 두왕로, 남부순환로, 울산고속도로를 이용해 시내·외로 빠르게 연결이 가능한 사통팔당의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남구와 동구를 잇는 울산대교가 2014년 개통 예정이며 2015년 개통 예정인 동해남부선(부산~울산~포항) 복선전철의 선암역이 단지 인근에 위치하는 등 교통 호재가 잇따르고 있다.

단지 인근 야음중, 대현고, 학성고, 삼일여고, 신선여고 등 명품 교육환경을 자랑한다. 홈플러스, 이마트, 롯데마트, 롯데백화점 등의 편의시설도 인접해 우수한 생활인프라를 갖췄다는 평이다. 단지 일대에 재건축, 재개발 계획이 예정되어 있어 향후 주거지역으로써의 가치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자연환경은 남구에서 가장 손 꼽을 만 하다. 단지 서쪽으로 신선산과 더불어 숲과 호수가 어우러진 울산 최대 호수공원인 선암호수공원이 위치하고 있어 탁 트인 조망과 맑은 공기 등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한다.

단지 내에도 정자가 마련된 테마공원과 중앙공원, 어린이 놀이터, 에코 콘셉트의 휴식공간 등을 조성해 단지 안팎으로 차원이 다른 울산을 대표하는 ‘에코힐링’ 아파트로서 자리잡을 예정이다.

분양가는 3.3㎡당 750~820만원선으로, 중도금 무이자 혜택이 제공된다. 모델하우스는 울산 남구 삼산동 1640-1,2번지에 위치한다. 시공은 중앙건설과 대한송유관공사가 맡았으며, 입주는 2015년 상반기 예정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