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 돋는 '명작 레이싱 게임'이 돌아왔다. 그것도 출시 첫날 장르 1위에 오르며 '금의환향'했다.









박노일 위고인터렉티브 대표
지난 4일 위고인터렉티브에서 iOS용으로 선보인 '리볼트 클래식'(Re-Volt Classic)는 첫날 한국 레이싱 장르에 1위에 올라 깜짝 놀라게 했다. 같은 날 유럽 레이싱 5위, 미국에서도 11위에 랭킹에 올랐다. 9일 현재 국내 유료 매출 5위에 올랐다.

12년 전 출시되었던 이 게임은 국내서만 180만장이나 팔렸던 추억의 게임이다. 무선 컨트롤러로 조작하는 모형 자동차를 이용한 RC카 레이싱을 주제한 '레이싱 지존'으로 불렸다.









리볼트 클래식
과거 어클레임을 통해 PC와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64 등 주요 비디오 게임기를 통해 출시됐다. 이 게임을 직접 유통을 하다 흠뻑 취해 '남주기 싫어' 2009년 전 IP(판권)를 전격 인수하는 이가 박노일 위고인터렉티브 대표다.

2년만에 전 세계 동시에 iOS용 글로벌 모바일 버전을 내놓고 올 안에 4인 네트워크 버전을 준비 중인 그를 서울 구로 디지털단지에 있는 그의 사무실에서 '리볼트'의 매력에 빠졌다.

■ '최고의 게임에 최고의 이식' 유저 찬사 줄지어
'리볼트 클래식'은 $4.99로 스마트폰 게임 중에서도 비교적 높은 가격의 유료게임이다. 하지만 유저들은 '리볼트'의 귀환에 대해 열렬히 환영했다.

박 대표는 '하루 만에 레이싱 1위에 올랐는데 '완전 어렸을 때 하던 그대로 빼다박은 게임'이라는 평이 쏟아져 저희들이 더 놀랐어요'고 흥분을 누르지 않았다. 앱스토어를 비롯한 각종 사이트에는 '게임이 나오길 눈이 빠지게 기다려왔다' '역시 최고의 게임에 최고의 이식' '환상적인 손맛, 유료 구입도 안 아깝다' 등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졌다.









한국 아이폰 레이싱 최고 매출 화면.
그는 '옛날 방식을 그대로 이식했다는 것에 대해 박수가 많았어요. 그리고 '멀티플레이만 지원된다면 최고겠다'라는 희망사항도 많았다'며 '그래서 12월 중 '리볼트 클래식'의 안드로이드 버전을 출시하고 금년 중 멀티플레이 기능을 첨가한 새 업데이트를 선보이기 위해 박차를 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독일 레이싱게임 순위








프랑스 레이싱 게임 순위








네덜란드 레이싱 게임 순위
'리볼트 클래식'이 하루만에 레이싱 게임의 1위에 올랐다. 그는 '레이싱 게임의 최강자라 알려진 '아스팔트7: 히트'를 누르며, 국내 앱스토어에서 레이싱 게임 장르 1위, 유료 인기 아이폰 앱 순위 11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라고 강조했다.

■ '충무공전' 개발자 합류, 최고의 손맛
이 같은 식지 않는 인기의 비결은 무엇일까. 최근까지도 기존 PC 버전 게임을 즐기는 게이머들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을 정도로 게임이 높은 완성도와 최고의 손맛이 가장 매력이다.

박 대표는 '이 게임은 자체 엔진으로 개발되었다. 과거 '충무공전' '장보고전' 등을 개발한 트리거 소프트 대표를 역임한 김문규 이사가 PM으로 실력파의 개발진을 이끌고 있다'며 '원래의 명성을 재현하기 위해 영국에 있는 '리볼트' 원 개발자와 이메일, 전화, 메신저 등을 통해 기술적 커뮤니케이션도 활발히 주고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 '리볼트 클래식' PD 김문규 이사와 박노일 대표(오른쪽).
그는 출시 후 이 게임에 대해 주변의 평가를 들어보면서 '흥행 예감을 느꼈다'. 그는 '그 중에 가장 기쁜 건 같이 레이싱게임인 '카트라이더'와 '세가 레이싱'과는 차원이 다른 완성도와 손맛을 구현했다'는 평에 기뻤다.

실제 지난 9월 레이싱게임 '드로레이스2'를 출시하고 '앵그리버드'로 유명한 퍼블리싱 업체 유명 칠링고(Chillingo Ltd.)에도 서비스를 제안했다고 귀띔했다. 그는 '현단계는 싱글모드만 있어서 좀 완성을 하고 얘기를 하자'고 했단다.

■ '위고, 게임 유저에게 우리가 먼저 다가겠다'
'리볼트'는 무선 컨트롤러로 조작하는 모형 자동차를 이용한 RC카 레이싱을 주제로 한 게임이다. 2001년 WCG(월드사이버게임즈)의 시범 종목에 추천을 받기도 있다.

유럽 전체(한 나라로 계산)를 포함해 전 세계 8개국에 서비스했다. 그는 '닌텐도 64, 드림캐스트, 플레이스테이션(PS), PS2, PC게임, 오락실 아케이드 등 리볼트는 엄청난 인기를 구가한 레이싱 게임이었다'며 '어디가나 웬만히 게임을 했다. 국내서만 180만장이나 팔렸다고 알려졌지만 불법을 포함 700만~800만명이 즐겼다'라고 회상했다.

한때 PC방에서 '스타크래프트'나 아니면 '리볼트'라던 시절이 있었다. 박 대표는 '무엇보다 그 추억의 게임성과 손맛을 재현해내 '레이싱 지존'의 명예를 회복해 기쁘다'라고 말했다.









위고 인터렉티브 사무실에 있는 자동차 모델.
게임사 이름 '위고인터렉티브'는 '게임 유저에게 먼저 다가간다'는 뜻이다. 처음 온라인게임 개발을 먼저 했던 '온라인 게임' 버전은 그대로 개발해 1~2년에 공개할 계획이다. 더불어 스마트TV게임도 같이 개발을 진행한다.

그는 '12월 안드로이드 버전이 나오고, 올해 안에 멀티플레이 요소를 장착하고, 온라인게임-스마트TV게임으로 이어져 누구나 쉽게 만나는 글로벌 시장으로 씽씽 질주할 것 같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지었다.

한경닷컴 게임톡 박명기 기자 pnet21@naver.com









▲ 리볼트


[팁] 쾌속 본능 '리볼트 클래식'은?
'리볼트 클래식'은 14개의 트랙에 장난감 차를 몰고 누빈다. 시골 도로나 별이 빛나는 도심의 빌딩 숲을 42개 자동차가 질주한다. 세상에서 상상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RC차량을 플레이할 수 있다.

전기 자동차, 개스 추진 자동차, 빠르고 느린 차, 무겁고 가벼운 차....최신 물리엔지를 적용해 각 차량마다 또다른 맛을 느낄 수 있다. 플레이는 챔피언십과 싱글레이스, 아이케이드 방식의 타임 트라이얼, 연습모드에서 숨은 별 찾기, 스턴트 트랙 등 다양한 레이스 모드를 즐길 수 있다.









▲ 리볼트
그래픽은 드림캐스트의 오리지널의 섬세한 레티나 비주얼을 업데이트해 마치 차량에 영혼이 불어넣어진 것 같다. 터치 기반의 3가지 컨트롤 옵션을 제공한다.

아이폰5와 iOS6을 지원하고, 아이폰5 전체화면 크기를 지원한다. 아이폰4S, 아이폰4, 아이폰3GS,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 아이패드2, 뉴 아이패드 iOS4.3이나 상위 버전 필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