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은 8일 에콰도르 동부의 아마존 열대림 야수니(Yasuni) 국립공원 보호를 위한 ‘야수니 프로젝트(Yasuni-ITT)’에 5만 달러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남미지역에 진출한 국내 대기업이 ‘야수니-ITT’에 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09년부터 에콰도르 북부 에스메랄다스에서 4억9000만 달러(5600억원) 규모의 초대형 정유공장 보수공사를 성공적으로 벌여온 SK건설이 한-에콰도르 수교 50주년을 맞아 국제사회의 야수니-ITT 동참을 촉구하기 위해 나섰다.

'야수니-ITT‘(Ishpingo, Tambococha, Tiputini)는 야수니 국립공원에서 발견된 이쉬핑고·탐보코차·티푸티니(ITT) 유전을 미개발상태로 남겨 아마존 열대원시림을 보호하는 대신 국제사회의 기부금으로 에콰도르의 대체에너지 개발과 빈곤퇴치에 힘쓰겠다는 국제적 친환경프로젝트다.
서울 면적의 16배(9823km²)에 달하는 야수니 국립공원의 열대림에 묻혀있는 ITT 유전의 원유 매장량은 8억4600만 배럴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에콰도르 정부는 지난해부터 ITT 유전 개발수익 70억 달러의 절반에 해당하는 35억 달러를 국제사회 정부·민간 부문의 기부금으로 받고 있다. 에콰도르는 이 기부금을 신재생에너지 개발과 교육 등 복지사업에 쓸 계획이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