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능력 38위의 극동건설이 부도를 낸 것처럼 중대형 건설사의 도산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대형 건설사 6곳 중 1곳은 자본잠식 상태인 것으로 집계됐다.

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기준 공시 실적이 있는 시공능력 상위 50대 건설사 중 8곳이 자본잠식 상태였다. 벽산건설, 풍림산업, 남광토건은 자본금을 까먹고 부채로 버티는 완전자본잠식 상태다. 관리종목으로 지정됐다.

금호산업의 자본잠식률이 87.2%에 달하는 것을 비롯해 진흥기업(42.2%), 동아건설산업(4.8%), 한일건설(78.2%), 삼호(6.8%) 등 5곳이 부분 자본잠식 상태에 있었다. 시공능력 100위권 내에서 우림건설(71위), 범양건영(84위)이 완전 자본잠식 상태이고 중앙건설(89위)이 부분잠식(20.1%)에 빠졌다.
50대 건설사의 부채는 6월 말 현재 157조9000억원 수준이었다. 이는 유럽 재정위기 전인 2010년 말(153조3000억원)보다는 4조6000억원 많났다.

타인자본에 대한 의존도를 보여주는 부채비율이 200%가 넘는 곳이 30곳에 달했다. 금호산업의 부채비율이 2899%였고 한일건설 1423%, 삼부토건 1045%, 울트라건설 761%, 삼호 744%, 동양건설산업 725%, 쌍용건설 692%, 고려개발 682%, 동부건설 547% 등이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