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체가 채무자인 경매물건 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 2008년 하반기 이후 6년내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매정보업체 부동산태인은 올해 상반기 건설업체가 빚을 못 갚아 경매에 넘긴 부동산이 4688개로 2007년 상반기 9198개에 비해 49.03% 감소했다고 2일 밝혔다.

건설사가 채무자인 경매물건 수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본격화한 2008년 하반기 1만8331개로 같은해 상반기 1만996개보다 66.77% 증가했다. 2009년 상반기 1만2천440건으로 감소하는 등 하락세를 이어왔다.

전체 경매물건에서 건설사가 채무자인 물건 수의 비율도 2008년 하반기 11.4%에서 올해 상반기에는 3.7%까지 줄어들었다.

박종보 부동산태인 연구원은 "2008년 이후 건설경기가 위축됐지만 업체 수는 큰 변동이 없는 상황에서 매물만 대폭 감소했다"면서 "향후 경기 흐름에 따라 건설업이 반등할 여지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