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이 26일 중견기업과의 기술협력과 동반성장 차원에서 삼안, 장평건설과 공동개발한 ‘윙윙(Wing Wing)앵커공법’이 최근 국토해양부로부터 건설신기술로 지정 받았다.


앵커는 지반 굴착 시 토사가 함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고정시키는 흙막이 판을 지탱하는 장치다. 윙윙앵커공법은 연약지반의 토압과 수압을 지지하기 위해 토벽 속에 고정시키는 앵커의 저항력을 기존 대비 약 50% 증대시켜 공사기간을 단축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22개 현장에 적용한 결과, 약 30%의 원가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최근 국내에서 연약지반이 분포하는 해안 매립지 개발이 지속적으로 늘고 있고, 해외에서 대규모 신도시와 해안인근 상업시설 개발이 늘고 있다"며 "윙윙앵커공법의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것"으로 예상했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