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플래닛과 SK커뮤니케이션즈, 로엔엔터테인먼트는 주민등록번호나 실명등록 없이도 가입할 수 있는 '원(ONE) ID'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오는 10월10일부터 시행할 이 서비스는 개인 식별정보 수집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아이디와 패스워드, 이메일주소, 국가명, 생년월일 등 최소한의 정보만 입력하면 가입이 가능하다.

‘T스토어’ ‘T맵’ ‘T클라우드’ ‘호핀’ ‘네이트’ ‘싸이월드’ ‘멜론’ ‘11번가’ 등 SK플래닛 및 관계사의 총 8개 서비스에 우선 적용된다. 11번가는 원 ID 가입시 실명인증이 필요하다.

기존 사이트에서 사용하던 ID또는 이메일 계정을 원 ID로 전환해 사용할 수도 있다.

SK플래닛의 김장욱 오픈소셜사업부장은 “고객들이 서비스들을 보다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이용, 관리할 수 있도록 사용자 편의성 제고와 고객 혜택 확대에 중점을 뒀으며 정부정책에 발맞춰 개인정보 수집을 최소화하고 보안성을 더욱 강화해 이를 뒷받침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지현 기자 edith@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