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광철 SK건설 사장이 추석 연휴를 맞아 해외 현장경영에 나선다.

최 사장은 오는 29일부터 6박7일 일정으로 사우디아라비아와 쿠웨이트, 싱가포르의 플랜트·건축·토목 공사현장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라고 SK건설이 25일 밝혔다. 30일 아침에는 사우디아라비아 와싯(Wasit) 가스플랜트 건설공사 현장에서 차례를 함께 지내며 임직원들을 격려한다.

와싯 프로젝트는 사우디아라비아 최대 산업도시인 주베일 시(市)에서 북쪽으로 50km 떨어진 걸프 해안지역에 1일 평균 7000만m³의 천연가스를 처리할 수 있는 가스플랜트를 짓는 공사다.

한경닷컴 김하나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