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공무원, 부인 토막살해 후 시신 야산 유기

입력 2012-09-10 19:29 수정 2012-09-10 19:29
40대 공무원이 집에서 부인을 토막 살해한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10일 부인을 살해한 뒤 시신을 야산에 버린 혐의(살인 등)로 공무원 진모 씨(46)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진 씨는 지난 8일 오후 8시께 파주시내 자신의 아파트에서 부인 김모 씨(44)를 토막 살해한 뒤 시신을 인근 야산에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결과 범행 당시 진 씨의 세 자녀는 집에 없었으며 훼손한 시신을 여행용 가방 등에 담아 8시간 가량 집에 놔둔 것으로 드러났다.

진 씨는 9일 오후 경기도 광주에서 체포되기 직전 농약을 마시고 자살을 시도했다. 인근 병원에서 급히 위를 세척해 의식은 있으나 아무 말도 하지 않는 등 조사에 응하지 않다가 경찰 추궁에 범행을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진 씨가 지목한 야산에서 김 씨의 시신을 수색 중이다. 또 살해 이유와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진 씨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