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더듬이로 왕따와 학교폭력을 당했던 해병대캠프 본부장이 학교폭력 피해 예방법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2011년 학교폭력 관련 조사에 따르면 9,174명중 최근 1년간 학교폭력 피해를 입은 학생 1,673명(18.3%)중 자살생각을 1회이상 해본 학생이 31.4%로 조사됐다. 또한 41.7%가 학교폭력 심각성을 인식했다.

초중고 시절 말더듬이로 급우들한테 '서울보기(머리털 뽑히기)', '발길 질', '얼굴 낙서' 등 학교폭력의 피해자. 친구 가방을 들어주고, 숙제를 대신해주며, 급식(빵, 우유), 공책(노트), 운동화를 수도없이 빼앗기며 수모를 당했던 이희선씨.

현재 극기훈련 전문단체 해병대전략캠프 훈련본부장으로 10년째 청소년 대상으로 해병대 캠프 극기훈련과 인성교육, 리더십, 학교폭력 예방 전도사로 뛰고 있는 이 본부장이 말하는 '학교폭력 예방 10계명'을 들어봤다.

◇목소리를 크게 하라

목소리는 자신감과 용기의 외적 표현으로 당당한 모습을 보여라.

◇친한 친구를 만들어라

어려움에 처할 경우 즉시 대신할 수 있는 친구를 두어라.

◇자신 있게 걸어라

가슴과 어깨를 곧게 펴고 자신감 있는 걸음걸이는 상대에게 빌미를 주지 않는다.

◇눈동자를 크게 떠라

복싱선수들은 첫 대면에서 눈을 마주치고 상대에게 자신감을 잃지 않는다.

◇장난끼에 그냥 넘기지 않는다

학교폭력의 첫 출발은 '단순 장난'에서 출발한다. 심한 장난을 삼가고 단호하게 표현을 하라.

◇유머를 구사하라

유머를 적당히 구사하여 상대와 대립각을 세우지 않고 슬기롭게 대처한다.

◇부모 또는 선생님께 즉시 알린다

"친구들에게 '마마보이'로 낙인찍힌다."고 생각하고 넘기면 나중에는 일이 더 확대된다. 스스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보다 어른이 나서면 즉시 해결된다고 믿어라.

◇'안돼', '그만해', '하지마' 분명하게 의사표현을 한다

처음 피해라고 생각 했을 때 단호하게 멈출 것을 말한다. 그냥 지나치면 상대는 연이어 피해를 줄 것이다.

◇폭력은 분명히 범죄행위임을 인식한다

상대의 의사에 반하여 '불쾌감' 또는 '귀찮다'고 느낀다면 행위자는 범죄자라는 인식을 갖는다.

◇운동, 여행, 체험학습 등으로 자신감을 기른다

사람간의 관계는 공부나 지식만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다양한 체험활동 등으로 고난과 역경, 문제해결능력을 기른다.

이희선 훈련본부장은 "청소년기에 장난삼아 급우를 괴롭히면 피해자와 가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남으며,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한다"며 "상대가 '틀림'이 아닌 '나와 다름'을 인정하여, 나눔과 배려로 학교폭력과 왕따를 줄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그는 또 "가정과 학교, 기성세대가 청소년들의 작은 소리에도 귀를 열고 들어줄 수 있는 '소통'의 환경을 만들 것"을 강조했다.





해병대전략캠프는 해병대 교관 출신 예비역들이 지난 2003년 7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민간 극기훈련소로 인천 실미도, 안산시 대부도, 충남 안면도, 경북 포항, 전북 무주 등 5곳에 훈련장을 운영하고 있다. 주요 캠프 참가자들은 기업체의 신입사원 기업연수와 임직원들의 팀워크과 정신력 강화를 다지기 위해 30∼100명 단위로 당일에서 1박2일, 2박3일 일정으로 입소한다. 또한 학교나 청소년 단체 등에서 수련회, 수련활동의 형태로 300∼500여명이 동시에 1박2일~2박3일 일정으로 입소한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