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뿔 한우 삼겹살 가격에 즐기세요!
부자들만 먹는다는 투뿔 한우 얼마길래?


외식 프랜차이즈 벌집삼겸살로 성공신화를 썼던 개그맨 출신 최고경영자(CEO) 이승환 대표가 서울 강남의 논형동에 강남한우직판장을 오픈했다.

최상급 한우를 저렴하게 공급하기 위해서다. 최상급 한우, 투플러스(++) 등급을 맛본 사람은 까다로워진 입맛을 낮추기가 쉽지 않다. 강남 고급식당에서 투플러스 한우로 4인 가족이 식사를 할 경우 식대가 40만 원 선에 육박한다. 상당히 부담스러운 밥값이다.

이승환 대표는 "소비가 위축되었다고 해서 길들여진 입맛이 변할 리 없다. 동일한 식재료를 쓰되 가격만큼은 합리적인 방법이 없을까 고민했다. 발레파킹이나 서빙 등 기존 고급식당의 서비스를 줄이면 해답이 있을 거라 확신했다. 생산자와 소비자의 직거래 유통망이 되어 유통마진을 줄이는데도 초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강남한우직판장에서는 고객이 직접 냉장고 앞에서 고기를 골라 계산부터 한다. 당연히 발레파킹도 없다. 손님들이 셀프로 진행하다보니 인건비가 크게 절감됐다. 게다가 한우원산지에서 고기를 직배송하는 시스템으로 공급가를 40% 이상 낮출 수 있었다. 이것이 최상급 한우를 삼겹살 가격으로 만날 수 있는 비결이다.

저렴하게 좋은 고기를 먹고 싶어 하는 기존 소비자들은 당연하거니와 투플러스 등급을 생소하게 여겼던 새로운 소비자들까지 이제는 투플러스 한우만 찾는다. 부담 없이 최고의 맛을 즐길 수 있으니 싫어할 사람이 없는 게 당연지사. 주변 회사들의 회식 장소로도 인기가 높다. 삼겹살 회식비나 투플러스 한우 회식비나 크게 차이가 나지 않으니 한우를 선호할 수밖에 없다.

소비자에게 최상의 식재료를 저렴하게 전달
우리 축산농가의 안정적인 매출증대에도 이바지


FTA(자유무역협정) 체결로 인해 축산농가들이 난항을 겪고 있다. 한우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수입 소고기가 소비자 입장에서는 매력적이다. 직거래 유통망이 없으니 산지의 판매가와 소비자의 구매가가 큰 차이를 보일 수밖에 없었다. 강남한우직판장이 안타까운 생산자와 소비자의 관계개선을 위해 총대를 멨다.

벌집삼겹살의 직거래 유통 노하우를 이용해 공격적으로 한우 산지와 협업을 할 예정이다. 나주, 횡성, 경주 한우 등 아예 업장의 명을 생산지로 내걸어 한우뿐 아니라 각 지역의 특산물까지도 판매할 생각이다. 1호점을 시작으로 매장을 차츰 늘려가다 보면 판매통로를 찾지 못해 고충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제시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박병성 인턴기자(한양대 영문 3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