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동안' 열풍이 계속되면서 얼굴나이를 결정짓는 요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크서클, 눈가 주름 등 여러 요인이 있지만 가장 크게 작용하는 것은 역시 '팔자주름'

한 화장품 CF에서는 모델의 얼굴에 팔자주름이 ‘있고’, ‘없고’를 보여주며 동안얼굴을 만드는데 팔자주름이 얼마나 큰 역할을 하는지를 보여줘 공감을 얻은 바 있다.

실제로 해당 업체에 따르면, 여성들에게 “자신이 나이 들어 보일 때가 언제인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약 60%에 가까운 대다수의 여성들이 ‘팔자 주름이 눈에 띌 때’라고 밝힌 조사결과를 내놓아 팔자주름 유무 여부가 여성들의 얼굴나이 결정에 주요한 요소임이 드러나기도 했다.
콧망울 주변을 시작으로 입꼬리 양쪽 끝으로 八자 모양을 그리며 생기는 팔자주름은 대개 노화가 진행됨에 따라 진피층의 콜라겐과 탄력섬유가 소실되면서 피부탄력이 저하 되어 발생하는 경향이 많다. 또한 턱을 습관적으로 괴는 행위·옆으로 자거나 엎드려 자는 행위·입 주위 근육을 자주 사용하는 행위 등의 생활습관에 의해서도 그 발생 정도가 결정되기도 한다.

이러한 요인으로 발생한 팔자주름은 나이 들어 보이는 인상의 노안얼굴을 만들어 심미적 콤플렉스로 작용할 수 있음은 물론이고, 자칫 상대방에게 지치고 화난 듯한 인상을 심어 줄 수 있어 사회생활을 하는데 있어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작용하기도 한다. 따라서 팔자주름 발생으로 인한 노안얼굴과 각종 스트레스를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평소 생활습관개선을 통해 팔자주름의 발생 및 정도가 깊어지는 것을 예방해 줄 필요가 있다.

최우식 라마르 피부·성형외과 원장은 “평소 잘못된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 만으로도 팔자주름의 발생 정도 및 시간을 늦출 수 있다”면서 "컴퓨터를 보면서 무심코 턱을 괴는 습관이나 베개에 얼굴을 묻고 엎드려 자거나 옆으로 자는 습관은 팔자주름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세안 및 메이크업 시 얼굴을 위에서 아래로 세계 문지르는 습관도 버려야 팔자주름을 예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