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구청역 “상암 두산위브센티움”

MBC, SBS, KBS, 조선, 중앙, 동아 등 수많은 미디어 업체의 이전 본격화 되고 있는 상암 DMC는 연일 투자자들이 몰리는 수익형부동산 투자의 메카다.

상암 DMC가 완공되면 방송·미디어·문화·교육·IT 관련 업체 600여 개와 6만 명 이상의 인구가 상주할 것으로 예상되며 현재 (주)스탠포드호텔코리아 등 23개 업체가 입주 완료되어 임대수요는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는 상암 DMC를 한국판 할리우드로 조성하기 위해 영상문화 콤플렉스 등에 총 1,700억 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상암DMC는 앞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 미디어밸리, 제2의 여의도로 비약적인 발전이 이뤄질 전망이다.

두산건설은 상암DMC 초입에 ‘상암 두산위브센티움’ 325가구 중 회사보유분 일부를 선착순(한정) 분양 중 이다.

지하5층~지상 15층 1개동이며 공급면적 51.91~63㎡의 소형으로 이뤄져 소액투자로 비교적 높은 임대수익이 가능하다.

특히 금주 이후 계약되는 일부 세대는 확정임대수익제도가 적용되어 준공과 동시에 안정된 임대수익을 1년간 지급받을 수 있어 초기 임대걱정을 말끔히 개선하였다.
지하철 6호선 마포구청역이 바로 인접해 있고 강변북로, 내부순환도로 등 교통망이 편리하며 월드컵공원, 대형할인마트, 마포구청 행정타운이 있다.

현재 오피스텔은 회사보유분 분양중에 있고 지상1, 2층 상업시설은 6월 중에 분양예정이다.

문의 : 02-575-0207


한경닷컴 부동산(www.hankyung.com/landplus) 금요 분양정보

위 분양정보는 2012년 6월 8일자 한국경제신문 A25면에 게재됐습니다.

게재문의 : (02)3277-9966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