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사장 김창수)는 31일 자동차보험 전자약관 제도를 통해 모은 기금을 수원 영동중학교에 기증, 이 학교가 숲을 가꿨다고 밝혔다.

‘학교숲 조성 사업’은 삼성화재가 자동차보험 ‘Eco-e약관’을 선택한 고객에게 보험료 일부를 할인해주고, 일부로는 산림청과 한국녹색문화재산을 통해 학교숲 조성을 담당하는 프로그램이다.

영동중은 건물 뒤편에 방치된 숲을 재정비하고 매화나무와 왕벚나무, 산수유, 진달래 등 1만6000주를 심어 숲속 산책로를 조성하는 한편 벤치 등 휴게시설도 갖췄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고객 입장에서 보험료를 아끼고 학교숲 조성 사업에도 동참할 수 있는 전자약관 제도를 적극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