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설립한 벤처기업 전문투자회사 케이큐브벤처스가 모바일 기반 쇼핑 서비스업체 위시링크에 5억원을 투자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지난해 5월에 설립된 위시링크는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에서 패션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이 회사는 NHN의 지식쇼핑 영업실장 출신인 김민욱 대표와 오픈마켓 11번가의 모바일플랫폼 개발팀장 출신인 서천주 최고기술경영자(CTO)가 이끌고 있다.

임지훈 케이큐브벤처스 대표는 “모바일 플랫폼에서 고화질의 패션 사진을 보려는 이용자의 욕구가 구매까지 연결될 것은 자명한 일”이라며 “위시링크에 국내 최고의 패션 및 쇼핑 전문가들이 모여있는 만큼 소비자들에게 훨씬 더 좋은 쇼핑 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민욱 위시링크 대표는 “국내 가장 영향력 있는 밴처캐피털 중 하나인 케이큐브벤처스로부터 가능성을 인정 받아서 기쁘다”며 “모바일 플랫폼으로 온라인 환경이 전환되는 시기에 패션 의류 쇼핑몰과 사용자들에게 의미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