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살리기 사업 노하우가 남미 국가인 파라과이로 수출된다.

국토해양부는 파라과이와 ‘강살리기 및 수자원 관리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지난 3월 모로코에 이어 두 번째 4대강 관련 MOU 체결이다.

내륙 국가인 파라과이는 연평균 강우량이 1500㎜에 달하는 데다 여름철에 강우가 집중돼 한국의 4대강 사업에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방한한 파라과이 관광부 장관과 외교부 사절단은 4대강 추진본부장을 면담해 “4대강 사업을 토대로 한 한국의 선진 물관리 기술을 도입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바 있다.
이번 MOU는 루고 파라과이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체결됐다. 루고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정상회담 이후 강천보를 방문해 4대강 사업 설명을 듣고 한강 문화관을 둘러봤다. 루고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물을 잘 활용하는 것이 사회, 경제 발전에 필수적”이라며 “4대강 사업이 미래비전을 가진 중요한 사업임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4대강사업의 성과가 가시화됨에 따라 동남아와 아프리카, 남미 국가의 기술협력 요청이 들어오고 있다”면서 “물 관리 분야의 세계 선도국가로서 앞장서 나갈 수 있도록 해외협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