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대 총선 당선자 - (20) 박기춘 (민주·경기 남양주을)

"원내대표 출마하려다 黨 위해 박대표에 양보"

박기춘 민주통합당 의원(경기 남양주을·사진)은 이번에 3선 고지를 밟았다. 17대 국회에서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금배지를 단 후 재선이던 18대 국회에서는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국회운영위원회 국토해양위원회 등 상임위에서 민주당 간사로 활약했다. 19대 국회의 첫 원내수석부대표로 선임돼 박지원 신임 원내대표와 함께 민주당의 민생 정책 입법을 주도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9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미 원내수석부대표와 상임위 간사를 경험했던 만큼 이번에는 상임위원장에 도전하려고 했었다”면서 “그러나 ‘선당후사’ 차원에서 정권 교체에 힘을 보태달라는 박 원내대표의 제안을 수락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박 원내대표의 핵심 측근으로 분류된다. 2010년 박 원내대표가 원내대표를 할 당시 원내수석부대표를 맡아 호흡을 맞췄다. 이번에 원내대표에 출마하려다 박 원내대표에게 양보했다.

박 의원은 “서운한 감이 없진 않았지만 박 원내대표의 진정성과 열정을 알기 때문에 내가 포기한 것”이라며 “담합 논란도 있었지만 사실 이 문제가 이렇게까지 커질 줄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는 “정치판에서 특정 세력이 뭉치고 흩어지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인데 이를 구태라고 비난하는 것은 정치의 본질을 모르고 하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당 안팎에서 제기된 ‘토건족’이라는 비판에 대해 “남양주는 신도시, 보금자리주택지구 등 택지 개발로 급격한 인구 증가가 이뤄지고 있지만 도로 철도 등 기반시설이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이를 확충하려는 노력을 왜곡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이 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총선에서 압도적인 표(56.7%)로 당선될 수 있었다”고 했다.

박 의원은 19대 첫 민주당 원내 지도부가 최강 멤버로 구성된 만큼 지난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새누리당과의 정책 경쟁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는 각오다. 그는 “2010년 첫 원내수석부대표를 할 때보다 의석 수도 많이 늘었고 국회선진화법도 통과돼 환경이 많이 좋아졌다”며 “반값등록금, 기초노령연금 인상, 통신비 인하, 비정규직 감축, 청년일자리 창출 등 민주당의 5대 민생 공약 실천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치러진 새누리당 원내대표 경선에 대해 “지금은 새누리당이 사실상 박근혜 비상대책위원장의 1당 체제가 된 만큼 각 사안별로 박 위원장의 결재를 받아와야 하는 시스템상의 문제가 더욱 심화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