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가 자사 특허를 방어 목적으로만 사용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글로벌 정보기술(IT)업계에서 특허소송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나타난 이색적인 선언이라서다.



미 일간 샌프란시스코크로니클은 18일(현지시간) 트위터가 "특허를 방어의 목적으로만 사용하겠다"며 새 특허표준으로 '혁신자의 특허협약(Innovator's Patent Agreement, IPA)' 초안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애덤 메싱거 트위터의 부사장은 자사 블로그를 통해 "IPA는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특허를 관장하도록 하는 새 방법"이라며 "특허는 방어 목적으로만 사용될 것이라는 직원들에 대한 트위터의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직원들의 허락없이 직원들의 혁신에서 나온 특허를 공격적인 소송에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들 특허가 자칫 다른 사람들의 혁신을 가로막는데 사용될 수도 있다는 우려를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트위터의 발표에 "시장에서 유지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반응과 함께 "업계 판도를 바꿀 수 있다"는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한경닷컴 김동훈 기자 d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