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치러진 4·11 총선에서 여당인 새누리당이 131~147석, 제1야당인 민주통합당은 131~147석, 통합진보당 12~18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측됐다.

KBS, SBS, MBC 등 방송3사가 이날 6시 발표한 출구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비슷한 의석 수를 차지할 것으로 예측돼 최종 득표 결과는 이날 자정이 지나야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출구조사 결과 야권 연대를 이룬 민주통합당과 통합진보당이 과반을 넘어 '여소야대' 정국을 이루는 데 '성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조사 결과는 방송3사가 사상 처음으로 246개 전 지역구에서 투표를 마치고 나오는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공동 출구조사를 벌인 것이다. 출구조사 대상자는 지역구당 3000명 안팎씩 총 80만 명이다.

하지만 15대 총선 이후 4차례 연속 방송 3사의 출구조사 예측이 빗나갔고, 선거구가 200개가 넘는 총선에서 정확한 예측은 쉽지 않기 때문에 이번 출구 조사 결과도 속단하기는 이르다는 의견이 있다.

방송사공동예측조사위원회(KEP)는 이번 출구조사 예상 오차한계를 ±2.2%~±5.1%포인트 정도로 보고 있다.

한경닷컴 이지현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