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음료의 대표적인 캔음료들이 파우치형 테이크아웃 음료로 변신한다.

롯데칠성음료는 9일 파우치형 테이크아웃 아이스음료 '레쓰비 아이스 커피', '실론티 아이스티', '솔의 눈 아이스' 3종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들 음료의 가격은 컵얼음을 포함해 각 190ml(레쓰비 170ml)에 1200원이다.

이 회사는 이와 함께 지난해 선보인 파우치형 '칸타타 아이스' 3종의 패키지를 리뉴얼했다. 이 제품은 브라질산 커피 농축액과 1A등급 우유를 사용하고, 테이크아웃 아이스음료보다 양이 20ml 더 많은 190ml라는 게 롯데칠성음료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테이크아웃 아이스음료의 주요 타깃으로 커피전문점보다 저렴한 음료를 찾는 20대 대학생과 20~30대 직장인을 정했다"면서 "우선 편의점을 통해 판매를 시작하고 중대형마트 등에도 제품이 입점되도록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는 테이크아웃 아이스음료를 통해 올해 120억원의 매출을 올린다는 목표다.

한경닷컴 강지연 기자 ali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