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에이 수지가 소속사 JYP에 캐스팅된 사연을 털어놨다.

2일 방송된 MBC '놀러와'는 90년대 여가수와 2010년대 여가수가 한 자리에 모인 '수지 vs 수지' 스페셜로 꾸며졌다.

수지는 2000년대의 기획사 오디션에 대한 얘기가 나오자 " 슈퍼스타K 광주 지역예선에 갔다가 화장실 옆에서 오디션을 봤다"고 밝혔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은 어떻게 화장실 옆에서 오디션을 볼 수가 있느냐면서 궁금해 했다.

수지는 "노래를 불렀다. 윤하의 '사랑하다'를 불렀다"고 당시 오디션 상황을 설명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놀러와'에는 강수지, 조갑경, 원미연, 신효범, 미쓰에이 수지, 포미닛 소현, 씨스타 효린&보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