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건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여기간 : 2012.03.08~2012.03.12

제주 해군기지를 건설하기 위해 서귀포시 강정마을 앞 '구럼비 해안' 바위 일대를 부수는 발파 작업이 지난 7일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또박또박 할말 해대던 '고대녀' 김지윤이 순식간에 '무개념녀'로 추락하는 건 한순간이었다.

한 토론프로그램에 참여한 후 '고대녀'라 불리던 김지윤 통합진보당 청년비례 후보가 4일 ‘해군’을 ‘해적’으로 표현한 뒤 연일 뭇매를 맞고 있는 것이다.

김 씨는 자신의 트위터에 “안녕하세요, 김지윤이라고 합니다. 제주 ‘해적기지’ 반대 합니다! 강정마을, 구럼비 바위 지킵시다”라는 글이 실린 아이패드 화면을 든 인증샷을 올렸다.

제주 해군기지를 해적기지라고 표현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은 일파만파 퍼졌다.

인터넷상에서는 "해군기지가 해적기지면, 거북선은 해적선이고, 이순신장군은 해적 두목이냐"는 비난이 쏟아졌다.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도 8일 브리핑에서 "천안함 피격 당시 전사한 46분은 전부 해적이냐"면서 "이렇게 말하는 분이 대한민국 국민인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무소속 강용석 전 의원은 7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에 “해군이 해적이면 육군은 산적인가. 천안함 유족 앞에서도 해적드립 할 수 있을지. 통진당은 돌덩이가 안보보다 중요한 듯. 당 내력인가”라며 김 씨를 비판했다.

이어 "고대녀 보시오..안보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라 당신이 해적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의 피와 땀과 눈물로 이룩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도 유감의 뜻을 표했다. 해군 예비역들도 들고 일어났음은 물론이다.

이후 강 전 의원은 8일 김지윤 후보를 고소했으며 해군 또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해군은 고소장에서 "1945년 조국의 바다를 우리 손으로 지키자는 신념으로 창설한 이래 지금까지 충무공의 후예라는 명예와 긍지를 안고 해양 주권을 수호해왔다"며 "김 후보는 전 해군 장병의 고결한 명예를 심대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같은 논란에 대해 "군사기지 건설을 강행하는 이명박 정권과 해군 당국을 '해적'에 빗대 비판한 것"이라며 "평범한 사병에 대해 해적이라 칭한 적이 없다"고 해적이라는 표현은 거두어들이지 않았다.

김씨는 2006년 고려대 재학 중 교수 감금 사태로 출교 조치를 당한 전력이 있다.

김 씨를 청년 비례후보 5명중 한명으로 내세운 통합진보당은 불똥이 튈까 염려하면서 공식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 후보의 '해적기지' 발언이 총선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경닷컴 이미나 helper@hankyung.com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