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현준도 소환 불가피할 듯
프로야구 경기조작 사건을 수사 중인 대구지검은 28일 LG 투수 김성현 선수(23)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박은석 대구지검 2차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김 선수를 체포했다”며 “조사 후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선수는 지난 25일 구속된 대학야구선수 출신 브로커 김모씨(26)와 고교 선후배 사이다. 경기조작 파문이 터진 뒤 구단을 통해 “언급된 브로커가 고교 선배라 내 이름이 언급된 것 같다”며 사실을 부인했다.

이번 프로야구 경기조작 파문은 프로배구 사건을 수사하면서 시작됐다. 제주도 출신 브로커 강모씨(29·구속)가 프로배구 의혹으로 검거돼 조사를 받던 중 프로야구에서 ‘1회 볼넷’을 두고 LG 김성현과 박현준(26)이 경기를 조작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강씨와 지난해 프로축구 승부조작 사건 때 구속돼 수감 중인 또 다른 브로커 김모씨(25)의 진술에 따라 수사가 본격화됐다.

한편 진주 잔류군에서 훈련 중이던 김성현이 체포되면서 일본 오키나와에서 전지 훈련 중인 박현준 역시 소환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